애플 에어태그(AirTag), 쬐끄만 게 잘 찾는다?? 열쇠 잃어버리지 맙시다~

2021. 5. 25. 01:00모바일(Global)/애플

지난 4월에 있었던 애플의 신제품 발표!

저는 늦게 시청을 시작해서 놓친 모양인데 Apple Silicone M1을 탑재한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 외에도 AirTag라는 제품이 있었던 모양입니다.

우리나라에도 정식 출시가 되어서 6월부터 배송이라고 하는데요.

 

[136,590원](▼25%)⭐ 쿠폰 가격 USD 105⭐애플 에어태그 / Apple AirTag / 블루투스 / 단순 / 수명이 긴 배

믿을 수 없는 쇼핑 찬스! ⭐ 쿠폰 가격 USD 105⭐애플 에어태그 / Apple AirTag / 블루투스 / 단순 / 수명이 긴 배터리 / 방수 / 4 팩 / 홍콩 버전 :휴대폰 액세서리싱가폴, 일본, 한국, 미국 등 전 세계의

www.qoo10.com

저도 정발을 구매할까 하다가 큐텐 큐코인을 조금 모아둔게 있어서 코인도 털어버릴 겸 홍콩판을 구매했습니다.

애플의 AirTag!

열쇠뭉치나 이어폰 등 평소에 어디 뒀는지 깜빡깜박하는 제품들에 달아두고 그 위치를 확인하는 역할이라고 하던데요.

박스 속에 있는 종이 포장을 풀면 AirTag 4개가 곱게 포장되어 있구요.

하나에는 3만8천원이라고 하죠?

아무래도 하나로는 부족할 것 같아서 4 Pack을 구매하긴 했는데요. 실제로 필요한 건 2개 정도?

AirTag의 크기는 500원 동전보다 살짝 더 큰 정도입니다.

보호필름이 붙어있는데 아무 것도 없는 면이 후면인 것 같구요. 반대편에 애플 마크와 제품명 등이 테두리에 인쇄되어 있네요.

필름을 제거하면 건전지가 들어있었던 건지 바로 뾰로롱 소리가 나면서 아이폰에 연결 안내가 디스플레이 되구요.

이런 간단한 연결이 애플 제품의 장점 중 하나죠!

연결하면 AirTag의 이름을 지정하는 메뉴가 먼저 나오구요.

AirTag를 Apple ID에 등록하라고도 나오는데요. 분실했을 때 찾는 목적이니까 당연히 등록을 해야겠죠.

등록이 완료되면 위치 찾기나 사운드 재생은 당연히 가능할테고, 지도에서 경로 가져오기는 아마 우리나라에서는 안 될 겁니다.

AirTag의 사용은 나의 찾기 앱에서 가능하구요. 

나의 찾기 앱에서 하단에 있는 물품 메뉴가 AirTag를 사용하는 메뉴입니다.

보통 때는 눈에 잘 띄다가 꼭 사용하려면 안보이는 소품들을 찾을 때는 그 역할을 톡톡히 할 것 같구요. 가격이 4만원 정도인데 과연 그 정도의 가치가 있을는지는 직접 판단을 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.

그런데 AirTag가 4만원인 건 알겠는데 애플 공홈을 보면 가장 저렴한 이런 키링 하나가 4만 5천원입니다.

진짜 마진쿡, 뭘 그리 뽑아먹으려고 하는지 M1으로 좋아졌던 감정 다 사라졌습니다.

비싸다면 비싸지만 평소 건망증이나 어딘가에 뭔가를 잘 흘리는 분들에게는 분명히 도움이 될 것 같다는 느낌인데요. 집사님들은 주인님 목에 걸어두면 짱박힌 주인님 어디에 있는지 찾는데도 무척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.

저는 차키와 에어팟 프로에 달아둘 생각이구요.

필요한지 여부는 잘 고민하셔서 구매를 생각해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.

 

1 2 3 4 5 6 7 8 9 10 ··· 23